최근 엔씨소프트와 넷마블이 피 같은 주식을

교환하는 ‘혈명’관계가 많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노트북

엔씨소프트는 경영권을 방어해야 하고,

넷마블도 과거 넥슨에 서든어택을 뺏긴 원한을

갚는 ‘안티 넥슨’ 연대라는 해석과

 

(참조 : 넷마블, 구원투수로 오다)

 

덩치 큰 두 회사가 힘을 합쳐

공동사업을 해야만 생존할 수 있다는 

절박한 상황이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참조 :  김택진 방준혁 연대를 만들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