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IT기업은 변동성 큰 산업 특성상

절체절명의 기로에 서서

결단을 내려야할 때가 존재합니다.

 

잘되면 극적인 기업가치 성장을,

안되면 극적인 기업가치 하락을 겪죠.

 

기업가는 그때마다 승부사로서

올바른 판단을 해야 하는데요.

 

손정1

(사진=영화 타짜)

 

IT업계에서 이를 가장 잘 수행한 사람으로서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을 꼽을 수 있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