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도 희망도 없었던 2011년 넷마블

 

(사진 = CJ E&M)

(2011년 넷마블 매출. 사진 = CJ E&M)

 

지난 2011년 넷마블의 성적을 보면

매출은 전년대비 3% 감소한 2576억원

영업이익은 18% 줄어든 268억원을 

기록했습니다.

 

놀람

숫자로 보기엔 곧 망할 것 같은 회사는

아니었지만 당시 넷마블은 창사 이후

최대 위기를 맞고 있었죠.

 

2007년부터 2011년까지 19종의 

게임을 내부에서 개발했지만 

11개 작품은 모두 흥행 실패!

 8개 게임은 나오지도 못함.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