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생존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환경에 가장 잘 적응하는 생물집단이

살아남는다는 진화론 기초가설인데요.

 

진화론자들에 따르면 인간조차

유인원이었던 시절 생활환경이

숲에서 초원으로 바뀌면서 극적인 변화를 맞았습니다.

 

이1

 

먹이를 구하러 다니기 위해서는 뛰어야 했고,

뛰기 위해서는 직립보행을 해야 했고,

직립보행을 하자 손이 자유를 얻게 됐고,

손이 자유를 얻자 도구를 잡게 된 것이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