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카카오, 넥슨,

넷마블, NHN엔터테인먼트, 위메이드 등

이른바 잘 나가는 IT기업을 보면

한 가지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창업자의 직함이 대표이사 아닌

이사회 의장 혹은 회장이라는 것입니다.

 

요가

"그렇다면 대표이사는 뉴규?"

 

스마트폰검색

"전문경영인을 쓰고 있죠"

 

네이버 - 김상헌 대표 / 이해진 의장

카카오 - 임지훈 대표 / 김범수 의장

넥슨 - 박지원 대표 / 김정주 회장

넷마블 - 권영식 대표 / 방준혁 의장

NHN엔터 - 정우진 대표 / 이준호 회장

위메이드 - 장현국 대표 / 박관호 의장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