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의 방준혁 의장은

다른 경영자가 갖지 못한,

독보적인 경험을 하나 갖고 있습니다.

 

지분매각(Exit)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대주주 위치를 되찾았다는 것이죠.

 

이것은 정말 어려운 일입니다.

 

왜 그러냐면 대주주 위치를 되찾기 위해선

대량의 주식을 다시 사야하는데

값도 값이지만 판 사람에게

다시 사는 것 자체가 어렵습니다.

 

(사진=넷마블)

(사진=넷마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