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입엔 빵조각을 물고,

한손엔 커피를 들고

어김없이, 당연히 출근길에 나섭니다.

 

 

일을 마치면 조금은 피곤한 얼굴로

역시, 당연히 퇴근길에 오르죠.

 

‘출퇴근’은 너무나도 일상적인 행위지만,

사실은 탄생(?)했고 성장, 변화해왔습니다.

 

그 뒤엔 기술 발전과 출퇴근 문화가

톱니바퀴처럼 맞물려온 역사가 있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