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이래 스타트업 펀딩시장은

엄청난 활황을 구가했습니다.

 

어마어마한 자금이 IT벤처업계에 몰렸고

유망회사들의 몸값은 천정부지로 올랐습니다.

 

잠깐 이들을 덩치순으로 나열해보겠습니다.

 

1. 쿠팡 (5조원)

2. 옐로모바일 (3~4조원)

3. 티켓몬스터 (2~3조원)

4. 위메프 (1~2조원)

5. 네시삼십삼분 (5000억원)

6. 포도트리 (5000억원)

7. 야놀자 (4000~5000억원)

8. 배달의민족 (3000~4000억원)

9. 쏘카 (2000~3000억원)

10. 레진엔터테인먼트 (2500억원)

 

이처럼 다수 공룡급 스타트업들이

한 시대 공존하는 모습은

IT벤처업계 역사상 유례를 찾기 힘든데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