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키노트를 작성하는 데에

꽤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한 회사의 CEO로서 세계의 문제에 입을 열고

회사의 10년 로드맵을 공개하기 쉽지 않았죠”

 

“하지만 로드맵을 통해 궁극적으로

세계의 모든 사람을 연결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꼭 넣고 싶었습니다”

 

 

마크 저커버그 CEO가

페이스북 개발자 행사인 F8의

키노트를 끝내고 올린 글입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