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1년 9개월째 사용하던

아이폰이 박살 났습니다.

이런 상황이 닥치면 여러가지 생각이 들죠.

 

쓸쓸한뒷모습

"나는 왜 술을 마시고 폰을 떨궜나 ㅜㅜ

남은 할부금은 얼마인가?

해지하고 타통신사 가입하는 게 이익인가?"

 

"아이폰7이 나온 상황에서

구형폰이 박살 난 건 새로 지르라는

지름신의 계시인 건가?"

 

한편으로는 국내 스마트폰 가격은

단말기 유통법 때문에 비싸 보이고

 

거대 3사가 과점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

이통 통신 시장의 요금도 과연

합리적으로 책정돼 있을까? 라는 의심에

새로운 폰을 구입하기가 망설여지기도 하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