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un

 

“바로 직전 창업 아이템이

여행 빅데이터 기반 마케팅 회사였는데요.

중국 비즈니스를 하다가 사기를 당했습니다

 

“현지 인플루언서를 구하려고 했던 거죠.

해서 팔로워 100만명이라는 인플루언서

한 분을 소개받았죠. 높은 값에 계약했는데요.

열어보니 매출은 100만원도 안되는 겁니다”

 

“이것으로 수익모델을 만들려고 했는데

실패해서 결국 돈을 벌지 못했고요.

첫 번째 사업을 이렇게 접어야했습니다”

 

천계성 대표는 여기서 만난

손정욱 CTO(최고기술경영자)와,

그때의 경험, 광고회사에 다녔던 경력을

바탕으로 올 초 메저차이나를 열었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