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당거래>를 보면 부동산업계 큰 손, 

태경그룹의 김 회장이 젊고 스펙 좋은 검사,

주양을 '스폰(지원)'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사진=영화 부당거래)

(사진=영화 부당거래)

 

김 회장은 아파트 분양, 명품선물 등

각종 뇌물과 경제적인 혜택을 지원하고

주양 검사는 태경그룹에 대한 규제와

법적인 위협을 해소해주는 식으로

공생관계를 갖곤 하는데요.

 

(사진=영화 부당거래)

(사진=영화 부당거래)

 

왜 만족스러운 만큼 도와주지 않냐는

김 회장의 질책에 주양 검사가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