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수한잔

처음 언론계에 왔을 때 놀랐던 것은

경쟁이 치열하다 못해 처절하다는 점이었습니다.

 

출입처 하나에 등록된 매체는 수백개, 

매일 포털에 송출되는 기사량은 수만개,

그야말로 정보의 범람이었죠.

 

이것은 미디어산업의 급변 탓인데요.

 

기술의 고도화와 규제의 철폐로

언론사를 차리는 게 매우 쉬워졌기 때문입니다.

 

 스마트폰검색

이러한 상황에서

어떻게 하면 좋은 기사를 쓸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나만의 기사를 쓸 수 있을까.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