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방송사들이

위기에 처해 있다'는 이야기는

클리셰에 가까울 정도로 매년 반복되는 말인데요.

 

(참조 - 방송시장의 미래는 어떤 모습일까)

 

특히 광고 시장에서의 지상파의 위치를 살펴보면

한때 시장을 주도했다는 과거의 영광은

이미 사라진지 오래고

 

(참조 - 광고산업 14조4399억 5%↑…지상파TV 줄고 모바일 늘어)

 

승승장구하는

디지털 플랫폼들에 비교하면

때때로 초라하게 몰락하고 느낌마저 주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