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콘텐츠 서비스,

피키캐스트에 대한 업계 평가는 엇갈립니다.

 

그림그리는

"네이버, 카카오 등 대형 포털이

모든 것을 독식하는 국내 인터넷환경에서

1020 세대들의 숨은 니즈를 읽어냈다"

추켜세우는 사람이 있고

 

화남

"남의 것을 도둑질해서 큰 회사",

"사건과 사고가 끊이지 않는 회사",

"벤처거품의 부산물인 회사"

원색적인 비난을 쏟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피키캐스트에 대한

세간의 관심을 반영한다고 보는데요.

 

어느날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