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미디어 시대의 특징 중 하나는

콘텐츠 배급/유통회사의 파워가

과도할 정도로 커졌다는 점입니다.

 

이것은 기술혁신에 따른 결과인데요.

 

과거 인쇄를 하고 포장을 하고

차에 실어 하나하나 배달했던 게

프로그래밍과 온라인으로 대체됐고

이용자 클릭 한두번이면

그 어떤 사이트와 앱 접속이 가능합니다.

 

이에 따라 우리는 인터넷에서

콘텐츠를 소비하는 공간이 딱 정해졌습니다.

 

네이버, 다음, 구글, 카카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유튜브, 넷플릭스, 아프리카TV 정도?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