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이 피는 건 힘들어도~ 

지는 건 잠깐이더군~

 

오랜만에 보는 시죠?

1994년 최영미 시인이 쓴

'선운사에서'라는 시구입니다.

 

(겨울 끝에 동백꽃이 예쁘게 피는 선운사 사진=위키피디아)

(겨울 끝에 동백꽃이 예쁘게 피는 선운사 사진=위키피디아)

 

엥, QR코드에 관해 얘기할 줄 알았더니

국어 시간에 배운 시를 읊는다니!

 

궁금

사실 선운사와 QR코드가

아무 상관 없는 소린 아니랍니다(?)

얼마 전(이라기엔 벌써 3달 전)에

고창 선운사에 갔을 때 떠올린 소재니까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