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례1. 3년 전 대기업에 근무하는

팀장급 실무자를 만났을 때입니다.

 

오랜만에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코믹스럽게

"요즘 엄청 잘 나간다고 들었습니다. ㅎㅎ"

 

"손 대는 프로젝트마다 족족 성공시켜

사내에서 '마이다스 손'으로 불린다고"

 

기본

"뭐 그 정돈 아니고요. ㅎㅎ"

 

스마트폰검색

"그래도 다들 신사업 성공이

화두로 떠오른 상황에서 숫자로 보여주시니.."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