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음악이 1990년대

빌보드차트를 점령한 이래

수많은 랩스타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지금 돌이켜봤을 때

대부분 반짝인기를 끄는 데 그쳤을 뿐

롱런하는 사람을 찾기 힘듭니다.

 

참2

 

젊은이들의 문화라는 점에서

유행에 민감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오랫동안 ‘핫함’을 유지하는 사람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닌데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