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KTH의 모바일 실험은 미완으로 끝났을까

하이텔과 KTH

 

2010년 10월이었죠.

 

그때 저는 KTH의 신사업 전략에 관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다들 아시는 것처럼

KTH는 KT의 인터넷 자회사로서

1991년에 세워진 PC통신 ‘하이텔’을

전신으로 하고 있는데요.

 

1

(사진=KTH)

 

3040 세대 중 상당수는 아마

직간접적인 추억과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서정수 전 대표는 전략소개에 앞서

뼈아픈 과거를 거론했죠.

 

당시 목소리에는 모순적으로

침울함, 아쉬움, 침착함, 희망, 결연함이

모두 공존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2

 

“지금도 눈을 감으면 가끔씩

특유의 모뎀소리, ‘뚜뚜뚜’가 들려요”

 

“하이텔은 정말 잘 했습니다.

연매출 수백억원을 창출하는

이른바 알짜사업이었죠”

 

“그러다 인터넷이 등장한 이후

신생벤처였던 네이버, 다음이

이메일, 커뮤니티, 검색, 콘텐츠 등

각종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면서

가입자층을 늘려갔습니다”

 

(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그때 우리는 이것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저 거대한 변화의 흐름을 관망했고

포털처럼 서비스를 무료로 개방하면

수익을 낼 수 없을 것이라 판단했을 뿐이죠”

 

하지만 다들 아시는 것처럼

결과는 냉혹했습니다.

 

이용자가 하나둘씩 떠났고

결국 네이버와 다음에

영광의 자리를 양보해야만 했으니까요.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