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격 피하던 이란 소년, 3억 후원받는 CEO 되기까지

작년 12월 캐라 스위셔 리코드 기자에게

정중하게 트윗을 하나 날렸습니다.

 

(사진=장혜림 트위터)

(사진=장혜림 트위터)

 

트윗에 대한 설명을 잠깐 하자면

캐라 스위셔는 팟캐스트 ‘리코드 디코드’

진행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그녀는 에어비앤비, 버즈피드,

박스, 링크드인, 에릭슨 등 핫한 기업의

CEO를 인터뷰 해왔죠.

 

(사진=리코드 디코드 홈페이지)

(사진=리코드 디코드 홈페이지)

 

트윗을 날린 지 두 달 만인

2월 15일, 캐라 스위셔는

하디 파르토비 Code.org(코드닷오아르그)

CEO를 인터뷰한 팟캐스트를 올렸습니다.

 

(사진=코드닷오아르그)

(사진=코드닷오아르그)

 

*코드닷오아르그

기사에 계속 나오겠지만 맛보기로 설명합니다.

이 단체는 미국 공립학교에 코딩교육 코스를

넣어서 학생들에게 적어도 선택지를

줄 수 있도록 촉구하는 비영리단체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습니다.

설립부터 2년 동안 369억원을 후원받았고요.

 

(사진=코드닷오아르그)

(사진=코드닷오아르그)

 

파르토비 CEO는 시대와 개인의 ‘케미’가

어떤 결과를 만들어 내는지를

명확하게 보여주는 사례였습니다.

 

*케미

‘화학반응’을 의미하는 ‘케미스트리’의 준말이죠.

기업 인수합병 시 분위기나 드라마, 영화의

러브신에서 주인공의 합을 말합니다.

 

 

파르토비 CEO는 1980년대

이란에서 미국으로 건너간 이민자입니다.

 

운좋게 IT를 먼저 접한 이민자로서

닷컴 열풍이 불었던

미국의 IT 호황기를 지낸 것이죠.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