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창작자를 위한 8단계! 업무 프로세스

매일 새롭게 터지는 이슈에 관한

‘스트레이트’ 기사를 쓰던 예전과는 달리,

 

아웃스탠딩에선 리서치, 스터디를 토대로 한

기획 기사를 주로 씁니다.

 

기사당 분량은 공백 포함 7000자~1만자 사이.

 

경제지에 있었을 때 썼던 기사 분량보다

대략 4~5배 정도 많습니다.

 

괴로움

일하는 시간은 엇비슷한데

써야 할 기사 분량이 이토록 많다 보니 ㅠ.ㅠ

 

업무 효율성 제고를 위해서라도 

정규화된 업무 프로세스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죠.

 

업무 프로세스를 갖추지 않은 상태로 임했던

2주간의 트레이닝 기간에 실패를 겪으면서

깨달은 부분입니다.

 

몇번의 시행착오 끝에 지난 몇 주에 걸쳐

저만의 콘텐츠 제작 프로세스를 만들기 시작,

지금은 어느 정도 검증 단계까지 마친 상태입니다.

 

실제로 제가 이 업무 프로세스를 체득해보니

무슨 일을 어떻게 진행해야 할지

‘예측’할 수 있다는 게 가장 좋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내일 쓸 것, 이번 주에 쓸 것, 다음 주에 쓸 것,

이번 달에 쓸 기사를 미리 계획하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지식콘텐츠, 잘 만들고 잘 알리는 방법!"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이수경

이수경

낮(회사)에는 인공지능에 관한 글을, 밤(집)에는 생산성에 관한 글을 씁니다. 인공지능과 생산성, 둘 다 놓치지 않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