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Skip to main
김동욱
기업에서 UX/UI 디자이너로 일하고 있습니다. 다방면에 대한 관심과 생각을 솔직하게 글로 옮겨보겠습니다.
발렌시아가 패션쇼의 피날레 의상은 왜 노란색, 파란색이었을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동욱님의 기고입니다. 지난달 파리 패션위크 2022 가을/겨울쇼가 열렸습니다. (참조 - Balenciaga Fall/Winter 2022/23 Paris) 인상적인 장면이 있었습니다. 프랑스 패션브랜드 '발렌시아가(Balenciaga)'가 우크라이나어 시 낭송으로 시작한 것인데요. 패션쇼의 하이라이트인 피날레 의상은 우크라이나를 상징하는 노란색, 파란색 옷이었습니다. 발렌시아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뎀나바잘리아는 난민이 돼 집을 떠난 경험이 있었는데요. 이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해 200만명이 넘는 난민이 발생한 작금의 사태에 메시지를 던지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발렌시아가는 패션쇼에서 그치지 않고 러시아에 소매거래를 중단했으며, 식량지원 등 다방면으로 지원을 검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디자인을 통해 사회적 역할, 책임을 다하며 시대정신을 일깨운 훌륭한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시대정신이란 시대를 관통하는 보편적 정신, 자세나 태도인데요. 예를 들어 공정과 정의, 빈부 격차의 해소 등은 그 시대가 품고 있는 절대적인 시대정신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현재 우리 시대를 관통하는 정신은 어떤 것이 있을까 고민해보면 1. NO WAR 2. 젠더, 인종 등 다양성에 대한 포용 3. 기후 변화에 대한 대응, 탄소 중립 정도가 생각나는데요. 물론 시대정신은 한 시대가 끝날 때에만 알 수 있다는 의견도 있지만, 위의 세 가지를 기준으로 요즘 IT 서비스는 어떻게 시대정신을 담아내고 있는지 살펴보려 합니다. 비록 시대정신에 관련된 디자인은 철학적이고 가치에 대한 움직임이다 보니, 비즈니스적으로 어떤 성과나 데이터 측정이 어렵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결코 중요하지 않은 것은 아니니까요. 1. NO WAR
김동욱
2022-04-15
해외판 퀵커머스 3대 주자를 비교해봤습니다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동욱님의 기고입니다. 찰스 다윈이 말했습니다. '가장 강한 자가 아니라 환경에 잘 적응하는 자가 살아남는다'라고요. 요즘은 '배달 전성시대'입니다. (참조 - 온라인배달시장 2025년 2000억달러 규모) 이제 일상이 되어버린 배달음식은 기본이고, 언제 어디서든 모든 것이 배달되는 시대로 변화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배달시장의 규모도 무려 연평균 두 자릿수 성장을 보이고 있는데요.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드설리번은 2018년 발표한 보고서에서 온라인 배달시장 규모가 빠르게 성장해 2018년 약99조5644억원(820억달러)에서 2025년에는 약242조8800억원(200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참조 - 2020 전 세계 배달앱 TOP10) 2020년 기준으로 음식 배달앱 서비스 세계 랭킹 1위는 도어대시입니다. 그럽허브(Grubhub)와 우버이츠(UberEats)가 그 뒤를 추격하고 있는데요. 이들은 이제 음식 배달뿐만 아니라 패션, 생활용품 등 고객이 필요한 모든 것을 즉시 배달해주는 퀵커머스 서비스로 진화하고 있습니다. 퀵커머스는 최대 2시간 이내 상품을 즉시 배달해주는 서비스로 'IT+모빌리티+로컬'의 조합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는데요. 고객은 다양한 상품과 편의성을 원했고, 비대면 사회가 도래하자 그 수요가 폭발했죠. 기존 이커머스와 다른 점을 간단히 비교하면, 아마존과 쿠팡은 각 지역의 대형 물류 창고에서 배송을 시작하는 반면 퀵커머스는 내 집 주변 로컬 오프라인 매장 혹은 다크스토어에서 바로 배달이 시작됩니다.
김동욱
2022-03-23
'굳이 이거까지?' 무신사가 충성고객을 만드는 5가지 방법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동욱님의 기고입니다. '나 무신사에서 옷 샀어' 이 말을 들으면 대충 어떤 룩이 그려지는데요. 패션브랜드가 아님에도 무신사가 가지는 패션플랫폼으로의 영향력은 강력합니다. '무진장 신발 사진 많은' 커뮤니티에서 6200여개 브랜드가 입점해 있고, 400만명에 달하는 월간활성사용자 수 1000만명이 넘는 회원수를 가진 패션플랫폼이 된 것이 정말 놀랍죠. MZ세대의 의류 구매 패턴을 알아본 한 조사에서 무신사(41.1%), 지그재그(18.4%), 에이블리(11.4%), 브랜디(4.5%) 순으로 이용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이 정도 차이라면 무신사를 2, 3, 4등 서비스와 묶는 게 오히려 미안할 정도입니다. 특히 MZ세대 전체 남성 중 무려 66.9%가 무신사를 주 이용 패션앱으로 꼽았는데요. 제 주변에서도 무신사를 아직 안 써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써본 사람은 없을 정도로 충성도가 높은 서비스입니다. 웹 기반의 커뮤니티와 쇼핑몰에서, 이제는 모바일 매출이 훨씬 더 많은 서비스로의 변신까지. 무신사가 어떻게 고객을 사로잡아 압도적, 독보적 1등이 됐을까요.
김동욱
2022-02-22
쿠팡이츠는 어떻게 팔리는 경험을 만들어냈을까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동욱님의 기고입니다. 지난 한 해 가장 뜨거웠던 서비스 중 하나는 바로 배달앱인데요. 코로나19로 인해 '사람 간 거리'는 멀어졌지만 가장 혜택을 본 서비스는 '사람이 사람을 위해 하는 일'이었습니다. 그중에서도 쿠팡이츠. 한마디로 '한 집 배달'로 정의되는 쿠팡이츠는 강남에서는 이미 배민과 1:1로 맞짱을 뜨고 있을 정도로 뜨겁습니다. 실제 쿠팡이츠의 활성 이용자 수(MAU)는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데요. '쿠팡이츠'는 서울을 시작으로 부산, 제주까지 확장했습니다. (참조 - 쿠팡이츠, 내달 제주도 상륙 확정) '쿠팡이츠마트' 역시 송파를 시작으로 강남, 강동구에서 이용할 수 있고, 서울 전 지역으로 확장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참조 - 네이버·쿠팡·쓱, '30% 고지전' 펼쳐진다) 2021년 가장 많은 사용자가 새롭게 설치한 앱 순위를 살펴봤을 때 쿠팡이츠는 당당히 3위에 있습니다. 조사 기관에 따라 쿠팡이츠를 1위로 선정한 곳도 있을 정도인데요. 쿠팡이츠는 어떻게 사용자 경험을 설계했기에 이렇게 짧은 시간 안에 고객을 끌어당겼고, 높은 점유율을 가져갈 수 있었을까요? (참조 - '쿠팡이츠'의 섬세한 앱 사용성) 2019년 5월 출시 후 벌써 2년이 지났으니 쿠팡이츠도 어느 정도 시행착오를 거치고 오답정리까지 마쳤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래서 쿠팡이츠 출시 2년이 지난 이 시점에서 분석해봤습니다! 쿠팡이츠가 팔리는 경험을 만든 방법을 다섯 가지 키워드로 살펴봤는데요.
김동욱
2022-01-18
ESG경영은 고객을 사로잡는 치트키일까요?
*이 글은 외부 필자인 김동욱님의 기고입니다. 디자이너의 역할은 무엇일까요. '소유에 대한 욕망'을 불어 넣는 것. 바로 시대가 변해도 변하지 않는 디자이너의 역할일 것입니다. 모든 것이 점점 비슷해지는 요즘에도 다르지 않겠죠. 또 그것이 유형의 제품이든 무형의 UX, UI이든 말이죠. 대부분의 디자인된 제품들은 금세 익숙해지고 학습되기 때문에 시대의 요구에 따라 소비자를 유혹하기 위해 디자인 앞에 붙는 수식도 달라졌습니다. 2010년까지만 해도 '공공'이란 단어가 디자인과 밀접하게 언급이 됐는데요. 최근에는 '그린(Green)' 혹은 '친환경'이라는 수식이 많이 눈에 띄기 시작했습니다. 소비자의 입장에서 그 이유를 생각해보면 먼저, 특정 제품만이 가진 의미와 미세하게 남과 다른 점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남들과는 다른 우월감, 같은 돈으로 티셔츠나 가방을 소비하더라도 '나도 환경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는 쾌감을 얻을 수 있기도 하니까요. 이 세상을… 아니, 지구를 더 좋은 곳으로 만들겠다는데 반기를 들 소비자가 과연 있을까요? 이제 소비자들은 단순히 제품이 좋다고 지갑을 열지 않습니다. 상품의 친환경성, 기업의 사회적 책임 등을 고려하는 소비자가 등장하게 됐죠. 이런 현상을 이해하려면 ESG에 대해 먼저 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ESG는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입니다.
김동욱
2021-12-2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