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도 푸드테크 시장에서 배민은 어떻게 승자가 됐나

 


*이 글은 외부 필자인

유정곤님의 기고입니다. 


 

최근 수년간

글로벌 푸드 딜리버리(또는 푸드테크) 시장은

빠르게 성장했습니다.

 

세계적 푸드테크 붐

 

2010~14년 전 세계적으로

푸드테크 스타트업

창업 붐이 일었기 때문이죠.

 

미국에서만 도어대쉬, 그럽허브, 포스트메이츠,

블루에이프런 등의 업체가 경쟁 중입니다.

유럽에는 딜리버리 히어로, 푸드 팬더, 딜리버루 등이 있고요.

중국은 BAT로 대표되는 플랫폼 기업을 중심으로

어러머, 메이투안, 바이두 와이마이 등이 격전을 벌였습니다.

 

 

우버도 우버이츠라는 파생 서비스를 내놓고

경쟁에 참여했습니다.

 

사람의 이동 대신

빠른 공급을 필요로 하는 음식 배달까지

혼용한 모델이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유정곤

유정곤

복수의 일반기업과 스타트업에서 애니메이션, 그래픽디자인, 웹기획, 서비스기획운영, 사업기획운영, 전략기획, IR, 투자유치 등 해본 일보다 안 해본 일이 적은 현직 개인 투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