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차트와 플레이리스트가 경쟁하는 세계

*본 포스팅은 외부 기고자인

차우진님의 글입니다. 

 

차우진님은 <청춘의 사운드>,

<한국의 인디레이블>, <아이돌> 등의 책과

퍼블리에서 <음악 산업, 판이 달라진다>

리포트를 발행한 저자입니다.

 

네이버, 매거진t, 메이크어스 등에서

서비스/콘텐츠 기획을 맡았으며

현재는 음악과 미디어 분야의

평론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최근 몇 달간 가요계에서는 

장덕철, 닐로와 숀의 

차트 역주행 1위에 대한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사진=네이버 뉴스검색)

 

대중적으로 알려지지 않은 인디 음악이

탄탄한 팬덤을 보유한 아이돌 그룹의 신곡을 제치고

차트 1위를 차지한 것에 대한 논란인데요.

 

쉽게 말해 마케팅이냐? 사재기냐? 를 두고

당사자들과 대중, 전문가들이 의견을 피력하다가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1

  1. 김윤성

    숀, 닐로, 장덕철의 케이스가 담고있는 의미가 단순히 차트 조작은 아니라고 생각했었는데, 이런 좋은 글 써주시니 도움이 많이 되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