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 프로토콜…쓸 이유가 있어 보인다!

지난 수요일 저녁.

오프라인 상점에서 소비자가 실제 쓰는

'코인 이코노미를' 구축하겠다는

캐리 프로토콜의 밋업 행사에 다녀왔습니다.

 

 

“블록체인이 세상을 바꿀 거라고 하는데

우리가 쓰고 있는 블록체인은 무엇이 있나요?”

 

코인마켓캡 상위 30개 암호 화폐

모두 좋은 기술을 선보인 블록체인들입니다”

 

“하지만 실생활에선 쓰이질 않습니다”

 

“제가 7년간 사업을 하면서 처절하게 배운 건

‘좋은 기술’은 기본이고 기술 만으로는

절대 시장을 장악할 수 없다는 점이었습니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1

  1. 김상동

    하나 빠진게 있는 것 같습니다. 광고가 광고처럼 어필하려면 소재가 노출되는 매개체(어디에 광고를/어떤 소재[동영상,배너 등])가 어떤 형태로든 필요한데 이에 대한 검토가 없네요…. SMS??? 본인들 SNS계정? 이럴 경우 기존 SNS플랫폼 사업자들과의 갈등(당연히 경쟁사업자니까)…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최준호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