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리워드광고로 600억원 벌은 캐시슬라이드를 살펴보자

이제는 너무 잘 나가서

더 이상 초기기업이라 부르기 힘든 스타트업!

 

네이버와 같은 대형 IT기업으로의 도약을

당장 눈앞에 두고 있는 스타트업!

 

대략 기업가치 500~5000억원 사이,

특정 분야 선도적 위치에 있는 스타트업을

살펴보는 투자리포트 <넥스트유니콘>입니다!

 

첫 번째 기업으로 어떤 회사를 택할까

한참 고민하다가 잠금화면앱

캐시슬라이드의 운영업체, 엔비티를 택했는데요.

 

그림11

 

*회사명은 엔비티지만 인지도를 고려,

본문에서는 캐시슬라이드로 통일하겠음.

 

왜 캐시슬라이드을 택했나

 

2010년을 기점으로 스마트폰 보급이 이뤄지면서

모바일광고 분야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거둔 기업이

나오리라는 전망이 많았습니다.

 

실제 많은 스타트업들이 보물찾기에 나섰는데요.

 

지금 돌이켜봤을 때 대부분 헛물만 들이켰죠.

 

기본적으로 네이버와 카카오가

온라인광고시장 대부분을 점유하는 상황에서

 

모바일광고의 경우 좁은 디스플레이 특성상

광고를 노출할 공간이 많지 않고

노출한다 하더라도 이용자 편의성을

심각하게 저해할 가능성이 컸기 때문입니다.

 

(눈아파.. ㅠㅠ 뭐 이런 반응인 거죠. 사진=카카오)

(눈아파.. ㅠㅠ 뭐 이런 반응인 거죠. 사진=카카오)

 

당연히 광고효과와 단가도 별로일 수 밖에.

 

하지만 캐시슬라이드는 잠금화면앱과

리워드광고라는 솔루션을 앞세워

눈부신 성과를 거뒀습니다.

 

잠금화면이란 스마트폰

잠금해제할 때 뜨는 화면을 말하고

리워드광고란 앱을 다운받거나 실행하면

현금으로 교환 가능한 적립금을 주는 겁니다.

 

한번도 경험한 적이 없는 분들은

아래 그림을 보시면 좀 더 이해가 빠를 듯 합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