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네이버의 구원 투수가 될까

30일 오전 삼성역에 다녀왔습니다.

네이버에서 3번째 여는 학술행사인

네이버 AI 콜로키엄‘에 참석했거든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이 행사의 화두는 ‘AI’였네요.

 

기조 강연 시간에는

서치&클로바 수장인 김광현 리더,

김성훈 리더가 연단에 올랐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인공지능 플랫폼으로 도약해서 기존의

검색 서비스까지 포괄하겠다는 의지와

인간의 커뮤니케이션 방식에 인공지능이

최적화하는 방향을 제시한 자리였습니다.

 

(참조 – 검색보다 AI, 애플이나 구글 넘어섰다 자평)

 

(참조 – “검색과 인공지능 플랫폼간 경계 없다”)

 

이번 기사에서는 이 말이 어떤 의미인지,

더불어 인공지능에 대한 네이버의 방향이

어떤 인상을 주는지 가볍게 정리했습니다.

 

그럼 일단 네이버 서치&클로바 팀의

김동현, 김성훈 리더의 이야기입니다.

 

1.검색과 AI의 경계는 없다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