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규제에 대한 ‘말말말’

규제에도 스타일이 있습니다.

 

아직 공통된 규제 안이 없는 만큼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규제 논의는

각자의 스타일을 확연히 보여주고요.

 

‘강한 규제’와 ‘자율 규제’ 사이에

여러 갈래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중국의 경우 암호화폐에 대해

고강도 규제를 두고 있습니다.

 

작년 9월에 이미

ICO에 의한 자금조달을

전면 금지한 바 있고요.

 

올해 상반기에는

중국 내 비트코인 채굴 행위를 억제하거나

중국 내외 암호화폐 거래소에 대한 접속을

차단하는 조치까지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물론 소규모로, 개인 간 거래에 한해서

암호화폐 투자 자체를 막지 않습니다.

국가가 주도하는 방식이 아니고서는

‘강한 규제’가 작동하는 걸 알 수 있죠.

 

놀람

이런 ‘고강도 스타일’의 규제는

중국 외에도 여러 나라에 보입니다.

 

베네수엘라도 자국 통화인 ‘페트로 토큰’을

정부 주도로 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는데요.

민간의 암호화폐 거래는 금지하고 있습니다.

작년에는 채굴자 개인이 체포될 정도였어요.

 

투기 행위를 금기시하는

이슬람권 국가들은 대체로

‘강한 규제’ 스타일에 속합니다.

 

jai-hind-500x500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