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고는 생각보다 ‘훨씬 더 많이’ 조직에 악영향을 끼칩니다

세상일이라는 게 그렇습니다.

 

명확하게 옳고 그르다

판단하기 쉬운 일이 있는가 하면

첨예하게 가치관이 얽혀있어서

판단하기 어려운 일도 있습니다.

 

기업경영과 관련해서는

대표적인 케이스가 바로 해고인데요.

 

(사진=패러디물)

(사진=패러디물)

 

특히 초기기업,

벤처기업을 운영하는 경영진이라면

한번쯤은 고민할 수 밖에 없는 문제입니다.

 

기본적으로 하이리스크 상태에 있고요. 

투자유치 직후를 제외하곤 언제나 돈에 쪼달립니다. 

 

모든 조직이 그렇듯이 

내부 불협화음은 끊이지 않죠. 

 

빠르게 산업 트렌드가 바뀌는 경우,  

시장경쟁에서 밀리는 경우, 

주요 지표가 떨어지는 경우 불안감은 고조됩니다.

 

참3

 

고민의 순간은 재무적 위기에 직면했을 때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