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트나이트의 모바일 독립..’앱마켓 패싱현상’으로 이어질까

요즘 전세계적으로 제일

잘 나가는 게임이

바로 '포트나이트'입니다.

 

TPS(3인칭 슈팅) 장르의 게임으로서

여러 플레이어가 편을 먹고

좀비들의 공격을 막는 내용을 담고 있죠.

 

초기 성적은 중박이었습니다. 

 

그러다 지난해 말 다수 플레이어가

서로 경합하는 배틀로얄 모드를 출시!

 

동시 접속자수 340만명을 찍는 등

엄청난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데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10

  1. 김태욱

    기사중에 잘못된 정보가 있네요. 포트나이트는 모든 기종간 크로스플레이가 가능합니다. 모바일 유저들도 피시와 콘솔 유저를 만날 수 있습니다

    • 최용식 기자

      아.. 수수료 정산 후 거래금을 매출로 인식하는 게 아니라 전체 거래금을 매출로 인식하고 수수료를 판관비로 뺍니다. 그래서 영업이익에 영향을 준다는 게 맞습니다.

      • 신소윤

        기자님, 그렇기 때문에 매출의 30%가 아닌가요? 영업이익에 당연히 영향을 주는건 맞지만, 매출의 30%를 빼앗기는 것이지 영업이익의 30%를 빼앗기는것은 아닌것 같은데요, 그리고 영업이익이라는 것은 매출에서 OPEX를 뺀 이익이기에 모든 게임사가 같은 비용구조를 가지고 있다고 가정해야하는데, 그렇게 가정하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 최용식 기자

        신소윤 / 매출에는 영향을 주지 않습니다. 100원의 거래가 일어났고 30원의 수수료를 제한 70원이 들어왔을 때.. 70원을 매출로 처리하는 게 아니라.. 100원을 매출로 처리하고 30원의 수수료를 지급수수료(판관비)로 뺍니다. 따라서 매출과는 무관합니다. 그리고 앱만 서비스하는 경우라면 수수료를 내지 않는다면 실질적으로 30% 영업이익률이 올라가는 효과가 생깁니다. 매출에 딱 고정적이기 때문에..

  2. 이준승

    애플이 과연 앱스토어 수수료를 내릴지 의문입니다.

    요즘에 서비스 사업에 굉장히 공을 들이고 있고 그 수익의 9할은 앱스토어 수익이겠죠. 또 매출 비중이 적은 것도 아닙니다. 한 해의 12%였나요?

    다른 회사도 아니고 애플이 … 과연 수수료를 낮출지 개인적으로는 의문이 드네요. 아이폰은 우회 설치가 불가능 하기도 하구요.

    • 최용식 기자

      맞습니다. 애플이 가장 큰 난관입니다. 그래서 여러 국가가 합심해 공정거래법으로 걸고 넘어지거나 보이콧하는 게 최상이라 봅니다. ㅎ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