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이 그리운 중간관리자를 위한 재택근무 팁

 


*이 글은 외부 필자인

다니엘님의 기고입니다. 


 

IT, 게임처럼 분위기가 자유로운 업종에서

먼저 시도했던 재택근무가

최근 코로나19 때문에

갑자기 주 근무 형태가 되어버렸습니다.

 

강제로 대세가 되었지만

직장인의 70%가 재택근무를 하고 싶다는

조사 결과가 나오는 걸 보면,

직원 만족도를 높이는

가장 효과적인 도구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참조 – 직장인 10명 중 7명 “재택근무가 더 좋다”)

 

물론 모든 직원이

만족하는 도구란 없는 법이죠.

 

재택근무의 경우,

사원~대리급보다는

상사들이 더 불만스러울 겁니다.

 

직원들이 일하는 모습을 확인하거나

업무를 지시하기가 어렵습니다.

 

설명이 길어지고

불필요한 오해가 생기는 상황이

짜증 나기도 하겠죠.

 

위 직급자들이 불편해하는 제도가 도입되면

죽어나는 건 중간관리자들입니다.

 

짜증과 답답함을 호소하는 상사들과

일은 열심히 안 하면서 투덜거리는 부하직원

모두 어르고 달래다 보면 이런 생각이 듭니다.

 

“차라리 출근하고 말지, 이게 뭔 짓일까?”

 

중간에 ‘낀 직급’에 있는 분들을 위해

재택근무할 때 어떻게 업무를 진행해야 하는지

이야기해보겠습니다. 

 

1. 재택근무는

사무실 공간과

‘맥락’이 다릅니다.

 

우리가 평소 회사에서 보이는

행동과 말투는 거의 유사합니다.

 

주변 동료들 역시 일정한 패턴으로

이 정보(행동, 말투)를 해석합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다니엘

다니엘

스타트업 및 대기업 사내벤처 전문 교육기관 (주) 패스파인더넷 대표. 한국 IBM, 삼성, 롯데 등의 대기업 근무 이후 판교, 성수 등에서 스타트업들의 사업 전략에 대한 코칭을 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