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의 조직문화에 불만을 갖는 직원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 글은 비즈니스 인사이더 프라임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2019년 8월이었습니다.

 

미국 관세국경보호청이

새로운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를

필요로 한다는 소식이 퍼졌을 때

구글은 여기에 관심을 가졌습니다.

 

쉽게 돈을 벌 수 있는 기회니까요!

 

(출처=구글클라우드)

 

하지만 직원 10명 가량이 

입찰하지 말라는 진정을 냈습니다.

 

정부와 긴밀하게 일을 하면

민관유착이 이뤄질 것을 우려한 것입니다.

 

흥미롭게도 하루 만에

1200명 넘는 직원이 진정서에 서명했는데요.

 

이것은 구글의 공동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도입한

개방성 및 토론문화에 근거한 것이었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비즈니스 인사이더

비즈니스 인사이더

BI PRIME은 미국 유력 경제지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유료 콘텐츠 브랜드입니다. 매달 10개 정도의 콘텐츠를 선별해 소개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