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알고리즘 개편이 ‘스튜핏’한 4가지 이유!

(사진=페이스북)

(사진=페이스북)

 

지난 1월 22일 페이스북은 한국 기자들에게
뉴스피드 랭킹 시스템 개편을 통보했습니다.

 

페북 측은 ‘유용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에서

‘더욱 의미 있는 소통을 제공하는 것’으로 
회사 전체의 방향이 변했고

 

이에따라 뉴스피드 시스템 변경을

변경했다고 밝혔습니다.

 

*뉴스피드

페이스북에 로그인해서 보이는 메인 섹션.
친구의 게시 글, 기업 페이지 글, 광고 등이 노출된다.

 

(사진=페이스북)

(아웃스탠딩 토크콘서트 많이 신청해주세요^^ 사진=페이스북 뉴스피드)

 

이 자료의 전문은 저희 자유게시판에 링크해뒀습니다.

(참조 –페이스북, 기업 콘텐츠·신뢰도 낮은 뉴스 ‘확’ 줄인다)

 

위 게시글이 올라간 후

페이스북 코리아 측은

 

‘기업 계정 노출 하락,
광고하려면 돈 더 내라’라고 결론낸 
제 해석에 오해의 소지가 있고

 

독자들에게 잘못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며 

매우 정중하게 연락을 주셨는데요.

 

분명히 너무 짧은 글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며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1

  1. 김상동

    decentralizion 흐름과도 맥락을 같이 하는 내용 같습니다. 유저가 생성한 컨텐츠의 가치를 회사가 좌지우지 하는 것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발로 점차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이는 페북같은 SNS 플랫폼 회사들에게는 매우 큰 경영 리스크가 될 것 같습니다. 반면에 어쨌든 마케터들은 또다른 차원의 광고 플랫폼을 찾아야 겠죠…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