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워크 창업자는 어떻게 회사를 이용해 자기 주머니를 채웠나

 


*이 글은 비즈니스 인사이더 프라임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더 위 컴퍼니(The We Company)’는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의 모회사입니다.

9월로 예정된 더 위 컴퍼니의 상장은

올해 가장 큰 규모의 IPO 중 하나가 될 것입니다.

 

8월 S-1 설명서가 발표된 후,

애널리스트들은 회사의 재정뿐 아니라

카리스마 있는 창업자이자 CEO인

애덤 뉴먼에 대해서도 꼼꼼히 살피고 있습니다.

 

뉴먼은 2010년 위워크를 공동 창업하고

기업가치를 470억 달러까지 끌어올렸습니다.

28개국에 46만6000여명의 회원이 있습니다. 

 

(위위크의 S-1 설명서. 출처=위워크)

 

그는 위 홀딩스 LLC라는 별도의

비공개 기업을 운영하고 있기도 한데요,

위워크에 ‘위’라는 이름의 저작권을

600만 달러(약 71억 원)에 팔았다는 것이

S-1을 통해 밝혀졌습니다.

 

뉴먼은 자기 기업의 임대주로 행세하고,

기업에서 돈을 빌리기도 했습니다.

 

기업 구조가 상당히 복잡한데,

핵심은 뉴먼이 최대한의 지배력을

행사하도록 설계되었다는 것입니다.

 

(애덤 뉴먼. 출처=위키미디어)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비즈니스 인사이더

비즈니스 인사이더

BI PRIME은 미국 유력 경제지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유료 콘텐츠 브랜드입니다. 매달 10개 정도의 콘텐츠를 선별해 소개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