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네이버, 보안 스타트업 '티오리'에 투자..금액 비공개

2018.09.04 11:15

네이버가 사이버보안 분야의 기술 스타트업에 신규 투자했다고 4일 밝혔다.

 

​​신규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미국 오스틴에 본사를 두고 있는 티오리(Theori)다. 카네기 멜론 대학교 출신 해커들이 설립한 티오리는 보안 분야 전반에 걸쳐 ▲ 취약점 분석 ▲ 컨​설팅 ▲ 인력교육 ▲ R&D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보안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티오리는 국제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해킹방어 대회 DEFCON 최다 우승 기록을 보유한 박세준 대표를 중심으로 구성원들 모두 글로벌 보안/해킹 분야의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보안 전문가다. 이들은 이러한 인적 자본을 통해 발전시킨 혁신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현대모비스, 두나무 등 다양한 글로벌 IT기업을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네이버 송창현 CTO는 “네이버는 다양한 형태의 외부 공격으로부터 이용자를 보호하고자 꾸준히 노력 중”이라며, “최근에는 티오리와 보안 컨설팅 프로젝트를 진행해 보안을 한층 더 강화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투자를 계기로 티오리와 적극 협력해, 새로운 보안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

 

 

댓글 (0)
Powered by RainBoard

패스워드 확인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