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소식

인공지능 스타트업 마인즈랩, 173억원 투자유치

2019.04.09 11:13

마인즈랩이 173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누적 투자액은 263억원 규모다.

 

인공지능 전문기업 마인즈랩(대표 유태준)은 173억 규모의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사인 LB인베스트먼트, BSK인베스트먼트 외 신규 투자사로 IBK-NH 스몰자이언트 사모펀드(PEF), 큐캐피탈, 하나금융투자, 중소기업은행, BNK캐피탈, ETRI홀딩스 등 총 8개 사가 참여했다. 마인즈랩은 이번 투자를 받으면서 약 930억원의 기업 가치를 평가받았다. 누적 투자금액이 263억원에 달한다.

 

마인즈랩은 이번 투자 유치 금액을 R&D 역량 강화, AI 하이브리드 컨택센터 등 기존 사업 역량 확대, 해외 시장 진출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우선 인공지능 강국인 캐나다의 3대 AI 연구기관으로 손꼽히는 에이미(Amii)에 합류한 것을 시작으로, 알고리즘 분야에서 글로벌 수준의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R&D에 전폭적인 투자를 이어간다. 기존 고객센터에 AI 음성봇과 챗봇 등을 더한 하이브리드 AI 고객센터 사업을 안착시키고, AI 영어교육 서비스 ‘마이잉글리시’의 성공적 런칭과 AI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확대하는 것도 중요한 목표다.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마인즈랩이 기술 역량을 다지고, 마인즈랩이 자회사들과 함께 펼치고 있는 AI 사업을 적극적으로 다각화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국내외 시장에서 다양한 기회를 계속해서 창출해 나가며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AI 첨단 기술 중심의 유니콘 기업이자 글로벌 AI 서비스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마인즈랩은 산업 각 분야에서 AI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콜마인즈와는 음성인식과 텍스트 분석을 중심으로 한 고객센터 분석 및 자동화 솔루션, 마인즈앤컴퍼니와는 AI 컨설팅, 에임로보틱스와는 로봇 사업을 펼치고 있다. AI 교육 분야에서는 마인즈에듀와 해외 진출을 목표로 한 AI 영어교육 사업을 진행하며 지난 4월 눈으로 보는 전화영어 ‘AI 이지톡’을 론칭한 바 있다.

 

 

댓글 (0)
Powered by RainBoard

패스워드 확인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