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신

뉴스레터 서비스 '뉴닉', 6억원 투자유치

2019.08.13 08:39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인기가 높은 뉴스레터 서비스, ‘뉴닉’이 초기 투자를 유치했다는 소식을 전해왔는데요. 관심 있는 분들이 많을 것 같아서 보도 자료 전문을 공유드립니다.

 

[보도자료 전문]

 

밀레니얼 타겟 이메일 뉴스레터 기반의 뉴스 미디어 뉴닉(대표 김소연)이 프리시리즈A 라운드로 총 6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벤처캐피탈 500스타트업, 미디어 액셀러레이터 메디아티, 이메일마케팅 서비스 스티비가 참여했다.

 

뉴닉은 밀레니얼 세대를 대상으로 대화체로 구성된 뉴스 콘텐츠를 이메일을 통하여 전달하는 미디어 회사다. “우리가 시간이 없지, 세상에 관심이 없냐!”는 슬로건을 내걸고, 이메일이라는 소외받던 채널에서 젊은 세대의 호응을 이끌어 화제가 되었다. 뉴닉은 정식으로 뉴스레터를 발행한 지 8개월 만에 약 6만5천 명의 구독자를 모았고, 약 50%에 이르는 높은 이메일 오픈율(발송 대비 개봉 비율. 참고: 미국의 미디어 및 출판 분야 오픈율은 약 21%)을 보이며 한국 이메일 뉴스레터 시장의 선두주자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임정민 500스타트업 한국 파트너는 “밀레니얼 세대 독자를 타깃해 짧은 시간 내에 팬덤을 형성해온 뉴닉을 초창기부터 관심 있게 지켜보며 투자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공급자 관점이 아닌 소비자 입장에서 고민하고,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이 기존 뉴스 서비스와 뉴닉을 차별화하는 요소”라며 “사용자의 불편을 이해하고, 공감하고, 해결 방법을 찾아내려는 뉴닉과 공동 창업가들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뉴닉 공동창업자 김소연, 빈다은은 “이번 투자는 밀레니얼 세대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집중하는 콘텐츠 전략과 브랜딩,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한 성장 가능성에 대한 의미 깊은 인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바쁜 밀레니얼 세대가 세상과 연결되는 선택지를 만들겠다는 미션에 집중하고 국내 미디어 업계를 개척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향후 뉴닉은 초기부터 구축해온 구독자 커뮤니티를 확장하는 동시에, 이메일 뉴스레터에 한정되었던 콘텐츠 제공을 향후 구축될 자체 플랫폼으로 불러 모아 차세대 미디어로서의 영향력을 늘려가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뉴닉은 2018년에 메디아티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하고, 같은 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총괄하는 2018 기술혁신형 지원사업에 선발되었다.

 

(참조 – 유식해질 2030 모여라…뉴스레터 ‘뉴닉’ 이야기, https://outstanding.kr/newneek20190301/)

 

(참조- 뉴스레터는 왜 다시 주목 받고 있는 걸까?, https://outstanding.kr/revengeofnewsletter20190222/)

 

 

댓글 (0)
Powered by RainBoard

패스워드 확인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