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신용데이터 3000억원 기업가치로 투자 유치… ‘B2B 플랫폼’ 가능성을 보다

최근 ‘캐시노트’ 한국신용데이터의

투자 유치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놀랐던 점은 무려 3000억원의

기업가치평가를 받았다는 것이었는데요.

 

(참조 – `캐시노트` 한국신용데이터 투자 유치…기업가치 3천억원 평가)

 

정확히는 2000억원대 후반으로,

‘약 3000억원’은 대략적 수치라고 밝혔습니다.

 

어쨌든 3천억원에 가까운 밸류는

투자자들이 캐시노트에 걸고 있는 기대가

매우 높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같은 핀테크 스타트업 중에선

뱅크샐러드의 ‘레이니스트’와

비슷한 가치 평가입니다.

 

(참조 – ‘뱅크샐러드’ 운영사 레이니스트, 450억 규모
시리즈 C 투자 유치…기업가치 3000억 평가
)

 

한국신용데이터가 3년도 안 된

신생 스타트업이라는 점을 봤을 때 놀랍습니다.

 

(이름만 들으면 수십년 된

공기업 느낌이 납니다만… 2017년 초

서비스 출시한 스타트업입니다.)

 

아무래도 일반 소비자들에게는

뱅크샐러드, 토스 등 B2C 서비스에 비해

그렇게 익숙하지 않기도 합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6

  1. 양현식

    한국신용데이터가 스타트업이었다는 사실을 이번 글을 통해 처음 알았네요!
    캐시노트에 더해 플랫폼 비즈니스에 관해서도 많이 배웠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송범근 기자

송범근 기자

현상 뒤에 숨겨진 본질을 찾는 백엔드 기자.
전략, 핀테크, B2B 그리고 사람의 성장에 관심이 많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