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창작자들에게 돈을 주기 시작한 이유

 


*이 글은 외부 필자인

홍선표님의 기고입니다. 


 

“저는 삼성SDS 이해진 과장이라고 합니다.

사내 프로젝트 담당자와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1995년 삼성전자 본사 기획실을 찾은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가 꺼낸 첫마디였습니다.

 

이 무렵 그는 자신과 동료들이 추진하던

인터넷 서비스 개발 프로젝트가

상부의 지시로 무산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그리고 고민 끝에 직접

본사 기획실 문을 두드렸습니다.

 

프로젝트 중단을 막기 위해서

무슨 일이든 해야 한다는

절박함 때문이었습니다.

 

“검색엔진과 콘텐츠를 앞세워

일단 사람들을 많이 끌어모으면

반드시 큰 수익을 낼 수 있다”는 게

그가 설득을 위해 내세운 논리였습니다.

 

(사진=네이버)

 

직장 생활을 하시는 분이라면

계열사 직원이 회사 방침을 거스르기 위해서

본사 기획실을 불쑥 찾아간다는 게

얼마나 위험한 행동인지 잘 아실 텐데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

    • 홍선표

      감사합니다. 다음주에 나올 글에서는 직장인인 제가 일주일에 단 하루만 활용해서 팟캐스트, 유튜브, 블로그 채널을 운영한 노하우와 여기에 더해 이 콘텐츠들을 바탕으로 이번에 책을 펴낼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서 다뤄봤습니다. 콘텐츠 제작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도움이 되실 거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홍선표

홍선표

출간 26일만에 3쇄를 찍은 '홍선표 기자의 써먹는 경제상식'을 통해 경제에 대해서 이해하기 위해 꼭 필요한 31가지 키워드를 만나보세요. 팟캐스트 '홍선표 기자의 써먹는 경제경영', 유튜브 '홍선표의 고급지식'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