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은 어떻게 해외 시장을 개척했을까?

지난 2015년 7월.

 

(사진=넷마블게임즈)

 

넷마블은 방준혁 의장이 직접 나와

사업 전반을 설명하는

NTP((Netmarble Together with Press)

행사를 열었습니다.

 

2015년의 넷마블 방준혁 의장은….

 

 

“글로벌 모바일 게임 업계는

‘규모와 스피드 경쟁’으로 재편되고 있습니다”

 

“서구권 공략을 위한 해외 게임 업체 M&A,

엔씨소프트와의 협업 등을 통해

글로벌 게임 기업으로 넷마블을

성장시키겠습니다”고 밝혔습니다.

 

사실 저조차도 당시 넷마블은

글로벌 시장에서 큰 성과를 낼 거라고

믿지 못했습니다.

 

이때까지 국내 게임 업계가 해외에서

거둔 큰 성과라고는

중국의 던전앤파이터, 크로스파이어 정도가

전부였던 상황이었는데요.

 

넷마블 게임들이 어느 정도

매출을 낼 수는 있겠지만

위 게임들과 버금가는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튜브 인사이트!"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준호 기자

최준호 기자

아웃스탠딩 최준호 기자입니다.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