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스타트업의 성이슈 사태를 보며..

서울 동부지방법원 제11형사부는 

2017년 6월 30일 1심에서 

한 스타트업 관계자의 ‘준강간’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출처=픽사베이)

 

법원은 징역 2년6개월 형을 선고했으며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을

이수받도록 명했습니다. 그리고 법정 구속했습니다.

 

피해자는 재판 당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우울증 등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았습니다.

 

해당 관계자는 같은 날 직위에서

물러남과 동시에 퇴사했습니다.

 

보도하는 관점에서

사건 경위를 짧게 보여드립니다.

 

2016년 8월 18일, 가해자

여성 투자자 둘이 식사를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술을 마셨고 투자자 중 사람이었던

해자는 만취돼 몸을 가누지 못했습니다. 

 

그러자 를 호텔로 데려가 성폭행했습니다.

법원은 2년6개월 형을 선고했고요.

 

사건이 알려진 것은 2017년 8월23일 더벨,

8월25일 한겨레가 보도한 뒤였습니다.

추가로 체험을 하려면 가입 및 로그인해주세요.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싶다면 프리미엄 결제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