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문화에 민감한 기업’이 살아남는다

(사진출처=피플펀드)

(사진출처=피플펀드 컬처커미티)

 

“하루의 절반 이상을 보내는 일터에서

내가 즐겁고, 사람들과 잘 지내고 싶어서

굳이 스타트업에 다니는 거로 생각합니다”

 

“(그러려면) 조직의 개개인이

하고픈 일을 맘껏 하는 것만큼

아닌 건 빨리 아니라 말할 수 있고,

건전하게 대화하는 게 중요하겠죠”

 

P2P 금융 스타트업

피플펀드의 조직문화 위원회인

컬처커미티 팀의 이야기입니다.

 

‘사람들 모두가 건강하고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조직이란 뭘까’

 

개인적으로 고민하던 터라

흥미로운 대화를 나눴습니다.

 

피플펀드 컬처커미티에서는

연령, 입사 시기, 성별, 업무 등에 따라

다양한 구성원이 팀원으로 참여해서

조직문화에 대해 의논한다고 하는데요.

 

컬처커미티(컬커)가 어떤 곳이고

어떻게 조직문화를 고민해왔는지,

좀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1.조직문화를 고민하다

 

현재 피플펀드에는 크게

두 가지 커미티(위원회)가 있습니다.

하나는 여러 상품을 논의하는 자리,

다른 하나는 조직 문화에 대한 자리죠.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김지윤 기자

김지윤 기자

과학/기술을 이야기로 전달합니다. 리뷰도 하고, 공부도 하는 야매과학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