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구글 출신 디자이너, ‘프로토파이’로 세계 진출 노리다!

김수 스튜디오시드(studioXID) 대표는

네이버, 구글을 거친 쟁쟁한 디자이너였죠.

 

(김수 스튜디오시드 CEO, 사진=김수)

(김수 스튜디오시드 CEO, 사진=김수)

 

그런 그가 구글을 박차고 나왔습니다.

‘내가 만든 나의 툴로 디자이너들의

어려움을 해결해주고 싶다!’고요.

 

그리곤 팀을 영차영차 모아서

코딩이 필요 없는 프로토타이핑 툴,

‘프로토파이’를 개발했습니다.

 

pielogo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페이스북 댓글

0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작성자

장혜림

장혜림 기자

헤르메스처럼 '전달', '이야기'.합니다. 해외 IT 뉴스와 스타트업의 모든 소식을 저만의 방식으로 만들어 드릴게요. 굴러다니는 돌이니 언제든 불러주세요!. Covering all the IT stuffs that you can't get enoug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