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키트 구독 서비스가 미국서 고전하는 이유

(사진 = 헬로 프레시)

 

최근 5년 새 뜨거웠던 푸드테크를 뽑으라면

‘구독형 밀키트 서비스’를 빼기 힘듭니다.

 

이 서비스는 특정 요리에 필요한 식재료들을 손질,

요리법과 함께 상자에 담아 정기 배송하는 건데요.

 

미국선 블루 에이프런과 헬로 프레시 등이

먼저 시장을 개척했고요.

 

우리나라선 지난해부터 GS리테일, CJ제일제당 등

대기업들이 이 시장에 진출, 또는 준비 중입니다.

 

밀키트 구독 서비스는 스타트업, 식음료 업계, 유통업계서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주목받았습니다만.

 

지난해 미국 시장선 비관론이 많이 나왔습니다.

 

밀키트 업체 선두주자로 IPO했던

블루 에이프런의 성장세가 꺾였고요.

 

셰프드, 저스트 애드 쿠킹 등

서비스 중단 소식을 알린

업체들도 있습니다.

 

밀키트 시장규모는 커질 걸로 예상하지만

구독 서비스 모델은 어렵다고 보는데요.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제 6회 뉴미디어 마케팅 컨퍼런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2

  1. 이춘원

    기사 잘 봤습니다. 그런데 중간에 오타가 있는것 같은데 확인 후 오타 맞으면 수정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지난해 3분기 순매출(1조5100만달러) -> 1억5100만달러(그래프 Net Revenue)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좋은 기사 많이 써주시기 바랍니다~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박민영 기자

박민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