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모바일 콘텐츠
퀴비(Quibi)가 콘텐츠 시장을 재편할 수 있을까요?
서비스 출시 전부터 유니콘에 등극한 회사 드림웍스 CEO 출신인 제프리 카젠버그(Jeffrey Katzenberg)와 초대 CEO는 이베이 신화를 이끈 멕 휘트먼(Meg Whitman)이 손잡고 만든 회사! 그들이 내놓은 서비스 모바일 숏폼 동영상 플랫폼 '퀴비(Quibi)'가 최근 공식 출범했습니다. 디즈니·알리바바·JP모건 등 거물 투자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약 2조원(17억5000만달러)의 자금을, 그리고 약 1841억원(1억 5000만달러)의 광고 수익을 확보해 놓고 출발했죠. 이들은 서비스 출범 첫 주에 17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며 당초 퀴비의 자체 예상치를 뛰어넘은 수준이라고 전했습니다. 동시에 90일 무료 이벤트 기간이라 평가는 이르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죠. 먼저 공개된 서비스의 특징을 간략하게 정리해보겠습니다. 퀴비는 ‘빠르게 한 입’을 뜻하는 '퀵 바이츠(Quick Bites)'의 줄임말이죠. 이름에 걸맞게 퀴비는 10분 안팎의 숏 폼(short-from) 영상을 제공하는 고품질 콘텐츠 OTT입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89HKjodNEoI 스티브 스필버그, 샘 레이미 등 헐리우드 감독들이 독점 콘텐츠를 공급, 리즈 위더스푼, 덴젤 워싱턴 등의 배우들이 출연한다고 하니까요.
모바일 콘텐츠 업계 분위기가 '아주 조금씩' 살아나고 있네요!
저 개인적으로는, '브라질에서 일어난 나비의 작은 날갯짓이 미국 텍사스에서 토네이도로 이어질 수 있다'는 나비 효과(Butterfly effect)를 믿는 편은 아니지만, 스타트업 업계에 있다 보니.. 가끔씩 어느 한 업체의 선전이 전체 업계의 분위기를 끌어올리기도 하고, 특정 회사의 부진이 업계 전반의 분위기를 다운시키는 경우를 종종 봤습니다. 특히 모바일 콘텐츠 업계가 그랬는데요. 흔히 사람들은 '2014~16년이 모바일 콘텐츠 업계의 황금기였다'고 말합니다. 스마트폰의 보급과 페이스북 이용률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상황에서 이를 기반으로 급성장하는 모바일 콘텐츠 회사들이 하나둘씩 등장하기 시작했고 (참조 - 72초의 기발함은 5년의 도전, 2년의 연구 끝에 만들어졌다) 그 분야 또한 플랫폼 서비스에서부터 MCN까지 꽤나 다양했죠. 또한, 대규모의 투자들도 잇달아 쏟아졌습니다. (참조 - 피키캐스트 vs. 메이크어스, 제일 핫한 두 뉴미디어 기업)
윤성원
2019-07-23
스팀잇의 한계와 돌파구에 대해 들어봤어요!
신청자만 1000여명이었습니다.고팍스와 스팀잇이 함께 연 밋업! 특히 스팀잇의 손길(?)을 연상할 수 있는 풍경이곳곳에 보였습니다. 다양한 인종, 다양한 차림새,다양한 연령의 사람들이 밋업에 참여했고요. 행사장에 들어가는 입구에서는콘텐츠 제작자들이 만든 여러 굿즈를 팔았습니다.모두 스팀잇 한국 버전 사이트를 통해스팀식(?) 크라우드펀딩으로 제품을 만든 사례죠. 일단 간단한 아이디어나 샘플을 사이트에 올리면보팅으로 선입금을 받은 후 차차 콘텐츠를 완성한다고 합니다.보통 블록체인 밋업에서 보기 어려운 풍경이라 신기했어요:) (참조 - 블록체인 '페북'을 꿈꾸는 스팀잇?!) 스팀 블록체인 생태계가 주목받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밋업 Q&A 시간에 패널로 참석한 웹툰 작가 이솔 씨는 이렇게 말했죠. “스팀잇이 잘 정착한다면 저 같은 콘텐츠 제작자에게 천국일 것 같아요” “마감도 없고, 중간에 검열하는 과정도 없고. 마치 스타작가처럼 선인세도 받을 수 있고,이 자금으로 제품 인쇄까지 할 수 있으니까요.이미 이런 경험을 스팀잇에서 하고 있습니다:)” (웹툰 작가 이솔) “스팀잇이 인기를 얻는 이유?답은 간단합니다. 돈을 버니까요”
김지윤
2018-05-04
진르터우탸오는 어떻게 중국인의 76분을 훔쳤나?
진르터우탸오는 지금 중국에서가장 잘 나가는 뉴스 앱입니다. 시장조사 업체 퀘스트모바일이 발표한 2017년 6월 앱 사용시간 순위에서진르터우탸오는 전체 5위를 기록했죠! 10위권 안에서는 유일한 뉴스 앱입니다. 2017년 6월까지 7억명이 다운을 받았고매일 7800만명이 방문하기도 합니다. 무엇보다도 이용자 충성도가 매우 높은데요. 진르터우탸오가 최근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하루 평균 이용시간이 무려 76분 나왔습니다. 76분이 대단한거냐구요? 국내 사용자 대상으로 한 시장조사에서페이스북 하루 평균 이용 시간이 33분입니다. (참고 - SNS 이용시간 페이스북 하루 33분 가장 길어) 중국에 뉴스 볼 수 있는 플랫폼이적어서 그런거 아닌가요? 그렇지 않습니다. 중국에는 네이버 만큼뉴스 시장 지배력 있는 포털이네 개씩이나 있구요. 페이스북이 하듯이웨이보, 위챗과 같은 SNS 플랫폼도모두 뉴스를 다룹니다.
72초의 기발함은 5년의 도전, 2년의 연구 끝에 만들어졌다
지난 5월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 공개된‘72초 드라마’는 모바일 동영상 업계에신선한 충격을 선사했습니다. 영상을 만든 콘텐츠 제작 업체 ‘칠십이초’가 잘 나가는 모바일 게임회사 ‘4:33’으로부터엔젤투자를 유치하며 설립됐다는 점도 놀라웠고 시즌1은 핫한 MCN인 ‘트레져헌터’,시즌2는 모바일 콘텐츠 전문기업 ‘네오터치포인트’가퍼블리싱을 진행하며 여러 플랫폼과협업 통로도 넓혀 가고 있습니다. 그리고 가장 놀라웠던 부분은 역시짧은 시간 동안 이용자를 확실하게 붙잡아두는 흡입력이었습니다. 모바일 친화적 동영상 콘텐츠의끝판대장이라는 느낌이 들었죠! 살짝 나사가 풀린 것 같으면서도 진짜 삶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주인공. 뭔가 급한 나레이션과 중간중간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연출은기존 웹드라마와 확실한 차별점으로다가왔던 것 같은데요. 어떻게 이런 ‘약 빤 듯, 공감 가는’영상이 나올 수 있었을까요?아웃스탠딩이 칠십이초를 이끌고 있는성지환 대표를 만나봤습니다. 창의력은 결국 '경험'에서 나온다 “저런 영상은 톡톡 튀는 젊은 친구들이라면 어렵지 않게 만들 수 있겠지. 나도 사업해볼까?” 혹자는 72초 드라마를 보고 기자에게농담 반 진담 반으로 이렇게 이야기하더군요.
글쓰기 플랫폼 '브런치', 태어나줘서 고맙다!
다음카카오는 올해 모바일 블로그 '플레인' 택시 호출 서비스 '카카오 택시' 소셜 동영상 '카카오 TV' 카카오톡 '채널', '샵 검색' 등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카카오 플랫폼 체류시간을 늘리고O2O(Online to Offline) 분야를공략하는 빠른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죠. 이와 중에 다소 생뚱맞은 서비스가하나 출시됐는데요. 작가를 위한 글 쓰기 플랫폼이라는컨셉트로 베타서비스가 진행중인 '브런치'가 그 주인공입니다. 다음카카오는 다음 블로그, 티스토리에모바일 블로그를 지향하는 플레인 등다양한 글 쓰기 서비스가 있는데요. 왜 또 '브런치'라는 새로운 서비스를선보인 걸까요? 또 작가를 위한 글 쓰기 플랫폼은 무슨 뜻일까요? 이런 의문점을 가지고 브런치로글을 써봤습니다. 그런데... "와.. 나 같은 글쟁이를 위한 서비스가 나왔구나. 앞으로 글은 여기서 써야 겠네" "베타 단계라 개선점은 보이지만이런 걸 만들어준 다음카카오에게고맙다는 생각도 드는 걸?" 제가 느낀 솔직한 감정이었는데요. 왜 이렇게 높은 평가를 했는지브런치에 대해 설명해 보겠습니다. '프로'를 위한 모바일 글 쓰기 플랫폼 과거 추억 돋는 흑백의브런치 소개 영상을 보면 만년필로글을 쓰는 모습이 나옵니다. 이 서비스가 글 쓰기의 본질을추구한다는 느낌이 영상으로 전해지는데요. 자, 기대감을 가지고 브런치에 로그인해PC나 모바일에서 글 쓰기에 진입하면,아래처럼 광활한 흰 여백이 펼쳐집니다. 우측에 작은 메뉴 아이콘이 있는데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