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붐비치
슈퍼셀은 어떻게 180명으로 모바일게임 시장을 선도했을까?
클래시 로얄과 붐비치 클래시 오브 클랜, 헤이데이를 만든 게임 개발사 슈퍼셀! 국내에선 모바일게임 마케팅 ‘쩐의 전쟁’을 촉발한 장본인으로도 매우 유명한 곳이죠? 하지만 친애하는 아웃스탠딩 최용식 기자도 유일하게 즐기고 있는 게임이 COC일 정도로 정말 재밌는 게임을 만들고 있는 회사입니다. 완벽한 게임이라는 찬사까지 ㅋㅋㅋ 이런 팬들을 바탕으로 슈퍼셀은 창사 5년만에 단 4종의 게임으로 매출 2조8000억원, 세전영업이익(EBITA) 1조1000억원을 기록!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게임사라는 평가를 받고 있는 회사입니다. 더군다나 이 회사의 구성원은 핀란드에 모여 있는 개발자는 80여명 등 전 세계 지사까지 모두 합쳐 180여명에 불과합니다. 사원 1인당 연간 매출액이 무려 150억원에 달한다는…. 2010년 6월, 일카 파나넨 대표가 5명의 동료와 함께 한 허름한 사무실에서 창업한 슈퍼셀은 어떻게 이런 미친 성과를 낼 수 있었을까요? 1. 슈퍼셀, 프로 스포츠를 벤치 마킹하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