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비리비리
바이트댄스와 비리비리의 크리에이터 쟁탈전
*이 글은 36Kr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현재 중국에서 가장 핫한콘텐츠플랫폼기업인 바이트댄스와 비리비리 간에 크리에이터 쟁탈전이 한창 벌어지고 있습니다. 공성을 시작한 건 바이트댄스인데요. 지난 6월 비리비리에서 가장 유명한 경제 분야 크리에이터인 *우쓰차이징이 바이트댄스 산하 *시꾸아와 독점계약을 하면서 비리비리에서의 업데이트를 멈췄습니다. 언론을 통해 알려진 데 의하면 시꾸아가 우쓰차이징에 지불한 계약금은 17억원(1000만위안)에 달했고 계약기간은 2년이라고 하죠.
36kr
2020-07-21
1300억원에 롤드컵결승 독점 중계권 계약.. 비리비리의 의도는?
*이 글은 36kr 기사를 번역·편집한 것입니다. 12월 3일 비리비리가 1300억원(8억위안)의 가격으로 *롤드컵결승 독점 중계권을 3년 계약했다는 소식이 중국 유력신문 신징바오(新京报)를 통해 전해졌습니다. 기사에 따르면 당시 입찰에 참가한 업체는 비리비리 외에도 콰이(快手), 더우위(斗鱼), 후야(虎牙) 등 중국 1, 2위의 실시간 방송 플랫폼도 있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3년에 1300억원의 딜은 과연 합리한 가격이었을까요? 36kr은 여러 업계 관계자와 물어봤는데 모두들 시장가보다 높은 금액이라고 답했습니다. 기존의 롤(LOL) 중계권은 각 지역별 정규리그와 결승(롤드컵)을 포함해 판매했다는데요. (중화권지역에서) 그 가격이 대략 연간 67억원에서 134억원 사이었으며 매년 증가폭도 그리 크지 않았다고 합니다.
36kr
2019-12-15
중국에서는 비리비리가 유튜브입니다
요즘 국내는 물론 전세계적으로 가장 강력한 플랫폼을 꼽으라면 아마 대부분이 유튜브라 할 것 같은데요. 이용자 수는 물론이고 이용 시간도 타 플랫폼에 비해 압도적으로 앞서 있죠. (참조 - 너무나도 압도적인 플랫폼, 유튜브) 유튜브가 압도적인 이유는 압도적인 콘텐츠와 크리에이터 수에 있다고 생각하는 데요. 정치, 사회, 엔터 등 다양한 장르에 재밌고 창의적인 콘텐츠들이 넘쳐나죠. 이런 다양한 콘텐츠들이 결국 수많은 이용자들을 끌어모으는 것이고 양질의 콘텐츠가 생길 수 있는 이유는 크리에이터에 대한 적절한 수익분배 때문입니다. 그럼 유튜브가 안되는 중국에서는 그와 비슷한 역할을 하는 플랫폼이 있을까요? 물론 콘텐츠와 언론 통제가 심한 중국에서 유튜브와 똑같은 플랫폼이 나오긴 힘듭니다. 유쿠(优酷)가 한때 유튜브를 표방했으나 지금은 영화, 드라마, 예능 등 전문 제작자가 만든 영상을 공급하는 플랫폼으로 변했고요. 중국에서 이용자 수가 가장 많은 동영상 플랫폼인 아이치이(爱奇艺)나 최대 IT기업인 텐센트의 텐센트비디오 역시 유쿠와 같은 '넷플릭스 모델'입니다. 현재 그나마 유튜브와 가장 비슷하다고 할 수 있는 중국 플랫폼은 비리비리(哔哩哔哩)가 아닌가 싶은데요. 이번 기사는 이 비리비리에 대해 좀 깊게 파볼까 합니다. 험한 시장에서 살아남은 비리비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