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괴적인

세 가지 단어가 거슬렸던 에어비앤비 CEO

샌프란시스코에서 같이 살려던 브라이언 체스키와 조 게비아는 갑자기 오른 방세를 내지 못할 위기에 처했습니다.   […]

작성자
장혜림 기자

장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