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의 파상공세에 맞서는 티몬-위메프, 요즘 분위기는?

2018년 비상장기업들의

실적 및 재무상태가 공개됐습니다.

 

이를 토대로 IT벤처업계 주요 플레이어들의

비즈니스 현황에 대해 살펴보고자 하는데요.

 

이번 포스팅의 주인공은 티몬과 위메프입니다.

 

지금까진 기사별로 한 회사만을 다뤘지만

이번에 두 회사를 함께 다룬 이유는

사업모델과 상황이 여러 모로 비슷하기 때문입니다.

 

(물론 다른 점도 있긴 합니다. 사진=영화 투캅스)

 

널리 알려진 것처럼 둘은 쿠팡과 함께

이른바 소셜커머스 3사로서 입지를 굳혔다가

대형 전자상거래 서비스로 확장을 모색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시장경쟁 과열과 과잉투자,

무엇보다 로켓배송의 앞세운 쿠팡의 부각 등

여러 모로 고민이 많은 상황인데요.

 

지난해 티몬과 위메프의 성적표는 어땠으며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일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실적추이!

티몬부터 살펴볼까요?

 

(사진=티몬)

 

···

 


 

*해당 포스팅은 프리미엄 회원에게만

제공되는 콘텐츠입니다.

 

로그인하기 (클릭해주세요)

 

*월 9900원 정기구독을 통해

아웃스탠딩과 함께 하세요!

 

결제하기 (클릭해주세요)

 

*혹시 아웃스탠딩 회원가입을 안하셨다면

회원가입 부탁드립니다. ^^ 

 

회원가입하기 (클릭해주세요) 

 

 


 

*이달 아웃스탠딩 오프라인 행사에

관심이 있다면 다음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이제는 인재전쟁이다!"

 

행사 포스팅 (클릭해주세요)

 


*해당 기사는 유료 콘텐츠로서 무단캡쳐 및

불법게재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4

  1. 김세훈

    글 잘 봤습니다. 플랫폼 커머스 비즈니스가 참 어렵다는 생각이 드네요. 플랫폼도 적자이고 여기서 판매하는 곳들도 그리 이익이 좋지 않다고 합니다. 다들 힘든 시기인 것 같습니다.

  2. 김상동

    규모 확장의 치킨 게임의 경우 승자가 고객 락인 효과를 갖거나, 지속적으로 시장 확장이 가능해야 의미가 있는데, 국내 대형온라인몰들은 어디를 향해 달려가는지 모르겠습니다. 국내 시장은 규모면에서는 이미 포화상태(구매력 인구도 줄고)인데, 치킨 게임 승리후에는 가격을 올려 수익성을 확보하겠다는 것인지? 아님 대형 오프라인 유통재벌들과 2차 치킨 게임을 하겠다는 것인지? 중국 신흥 쇼핑몰들 처럼 물류 개선, 구매구조 혁신 등을 통한 가격 경쟁과정없이 누적 적자를 지속하면서까지 달려가는 것은 누구를 위한 것인지, 아님 멈출 수가 없어서인지… 국가적 자원 순환 측면에서 보면 안타까운 면이 있습니다(투자금 조달해서 헛돈 쓰는 것은 아닌지). 개인적인 의견일 뿐.

    • 최용식 기자

      소중한 의견 감사합니다. 저는 최악의 경우라 하더라도 순효과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전반적인 시장 및 기술, 인재수준이 확 올라가는 계기가 되니까요! ㅎㅎ

댓글 남기기

기사 저장하기
최용식 기자

최용식 기자

안녕하세요. 최용식 기자입니다. 기업 및 산업에 대한 기사를 자주 쓰고요. 사람과 돈의 흐름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